'모세의 기적'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3월21일 개최
'모세의 기적'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3월21일 개최
  • 정욱진 기자 기자
  • 승인 2019.03.1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모습


올해 41회째를 맞는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오는 21일부터 4일간 전남 진도군 고군면 회동리와 모도 일대에서 열린다.

진도 고군면 회동리와 의신면 모도리 사이의 바다가 조수 간만의 차이로 2.8㎞에 걸친 폭 40여m의 바닷길이 1시간 동안 열리면서 신비로운 자연 현상이 펼쳐진다.

올해는 3월21일(오후 6시), 22일(오후 6시40분), 23일(오전 6시50분, 오후 7시10분)에 바닷길이 갈라지는 현상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1975년 주한 프랑스 대사에 의해 '한국판 모세의 기적'이 전 세계에 알려지면서 마을 주민끼리 치르던 연례행사는 1978년부터 성대한 축제로 거듭났다.

1978년에는 일본의 NHK가 '세계 10대 기적' 중 하나로 소개해 매년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열릴 때면 전 세계에서 취재진과 관광객이 몰려든다.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6년 연속 대한민국 최우수로 축제로 선정되기도 한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신비의 바닷길 걷기다.

바닷길이 드러나는 한 시간여 동안 섬과 섬 사이를 걸으면서 개펄에 드러난 조개·낙지·소라·전복을 줍는 것도 흥미롭다.

또 우리나라 유일의 민속문화예술특구에 걸맞게 진도 씻김굿, 상여놀이의 일종인 '진도만가', 상주를 위로하는 진도 전통 가무악극 '다시래기' 등 20종의 무형문화재공연 등이 축제 기간 펼쳐진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바닷길이 열리는 축제 기간 동안 70여개의 체험·전시·공연 프로그램들을 마련, 전 세계인들이 함께 즐기는 글로벌 축제의 장이 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